How can I help you?

(0 / 1000)

* We're trying to respond within 24 hours.

프로필 사진

[현장] "가리비 원산지 묻는데 답할 수가 없어" 직격탄 맞은 횟집

도우미
Date23-08-30 15:27 View614. Comments0.

본문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가리비 어디 거냐고 묻는데 그거 사실 일본산이거든요. 도저히 대답할 수가 없었어요."
대전 서구에서 횟집을 운영하던 A씨는 지난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가 불거지자 고민 끝에 최근 고깃집으로 업종을 바꿨다.
그는 "후쿠시마 관련 뉴스가 나오자마자 매출이 감소하기 시작했는데 외식 메뉴는 대체제가 워낙 다양하지 않으냐"며 "뉴스 하나에도 손님들이 횟감 원산지에 예민한 모습을 보여 장기적으로 타격이 클 것 같았다"고 말했다.
횟집에 횟감을 공급하는 속칭 '물차' 기사의 어두운 경기 전망도 횟집 폐업을 결정하게 된 계기였다.

A씨는 "거래처 기사가 평소 못해도 150만∼200만원 상당의 물고기를 물차에 싣고 다니는데 50만원도 못 가지고 다니더라"며 "다른 횟집도 사정이 몹시 어렵다고 한다"고 밝혔다.
대덕구에서 조개구이집을 운영하는 B씨 역시 최근 업종 변경을 고민하고 있다.
그는 "오염수 방류 이전에 단골손님들이 1주일에 2∼3번씩 와서 먹고 갔는데 방류 이후에 싹 끊겼다. 예전에 손님 10명이 왔다면 지금은 1∼2명 수준"이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해산물을 아예 안 먹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매출 감소가 장기화하면 업종 변경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산물 도매시장 상인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일본 오염수 방류 1주일째를 맞은 30일 낮 대전 대덕구 오정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만난 50대 상인 김모 씨는 "1주일 사이 매출은 10% 정도 줄었다. 아직 큰 타격은 없다"면서도 "앞으로는 집에서도 해산물을 먹지 않겠다고 말하는 단골손님들이 부쩍 늘어서 아무래도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상인은 "생선 한 마리를 사가면서도 원산지를 묻고 이것저것 확인하는 손님들이 대부분"이라며 "나는 국산만 판매하는데 해산물 불신이 크다 보니 손님 응대하기가 조심스럽다"고 했다.

✅ Join to learn more. ▶ www.elkorean.kr/bbs/register_form.php
    It is a paid class with professional native Korean teachers with Zoom or Skype.

오늘도 행복하세요.
Have a happy da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omments

There is no registered comment.

닫기

To become a teacher

세계 곳곳에 한국어에 관심있는 학습자를 돕고 수익도 얻는 한국어의 선구자가 되실 선생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접수 이메일]
support@elkorean.kr

[이메일 형식]
강사 지원 제목으로 메일을 보내주세요. 경력과 자기소개서, 연락처를 적어 보내주시면 검토 후에 엘코리안에서 연락드리겠습니다.
수업신청